0526 - plan for realtime object tracking

I'm planning to develop the previous work(link) into realtime. Maybe it can be possible to make realtime object tracking system(link_research) using kinect depth data, I will try.

이전 작업(link)을 리얼타임으로 만들어 보려고 한다. 키넥트의 depth 데이터를 이용해서 객체 트래킹(link_research)이 가능하다고 하니, 한 번 시도해봐야겠다.


0524 - between simplicity and complexity

This post is from my another class; digital publication design 2013 : Project 2 (Prof. Boyeun Kim).

-
Recently, I'm making an ebook for iPad.

>> pdf file link ; H code _interim <<
>> new post link ; between simplicity and complexity _final <<

H Code ; between simplicity and complexity

The structure of this book is based on Chaos theory (link_research) and Paradox. You may not understand it now, because I didn't finish this work yet. What I want to show is the chapter on Simplicity is getting more complicated, on the other hand, the chapter on Complexity is getting simpler like the Möbius strip.


0505 - data visualization ; social graph

This post is about the social graph (link_research), and it is connected to last posting ; small-world network (link)network ; how to connect (link)

-
This is a thought after reading <Beautiful Visualization> by Julie Steele and Noah Iliinsky.

Most importantly, beautiful visualizations reflect the qualities of the data that they represent, explicitly revealing properties and relationships inherent and implicit in the source data.(1)

While I was reading this book, I kept thinking if my thesis works are efficient data visualizations. It is common that a network visualization is used for showing relationship between any 2 object, but is this the best way?

+
줄리 스틸과 노아 일린스키의 <아름다운 시각화>를 읽으며 떠오른 생각.

효과적인(그리고 아름다운) 정보 시각화를 위해서는 해당 정보에 적합한 표현 방식을 택해야 한다. 임의의 정보 시각화를 통해 사람들이 새로운 지식과 이해, 그리고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면 그것은 잘 구성된 정보 시각화라고 할 수 있다.(1)

책을 읽으면서 내가 지금까지 한 작업은 효과적인 정보 시각화인지에 대해서 생각했다. 일반적으로 서로 다른 두 대상의 관계를 나타낼 때 네트워크 형태의 시각화를 사용하지만, 그것이 과연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 있을까?

-----------------------------------------------------------------------------------------------------------

1) <Beautiful Visualization> by Julie Steele and Noah Iliinsky, p.3


0502 - visual complexity and recontextualisation ; interim

This post is from my another class; media environment design studio 2013-1 : project 2 (link), and based on Recontextualisation.

-
I developed this project from my previous works based on Small-world network and 6 degrees of separation. (link_research / philosophy)

지난번에 만들었던 영상을 발전시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이 영상은 작은 세상 네트워크6단계 이론에 기반을 두고 있다. (link_researchphilosophy)


kinetic city architecture / kinetic city architecture with human motion

-
Recently, I often use this kind of design because I can make various patterns easily using symbols in a keyboard. And I got inspiration from them.

최근에 키보드에서 쉽게 입력할 수 있는 기호들로 구성된 패턴을 자주 사용하는데, 이러한 디자인 방법이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데에 출발점이 되었다.


my recent editorial design works

patterns using various symbols in a keyboard _ ~!@#$%^&*()-=+\<>/

-----------------------------------------------------------------------------------------------------------

1-1>>

At first, I made a pattern with forward slash and wanted to show my works with 3 types of views.

처음에 나는 사선을 이용하여 패턴을 만들고, 이것을 3가지 시점으로 나타내려 했다.

example pattern using forward slash

front / top / perspective views

-
And that pattern made me think about fractal patterns.
그리고 앞서 만든 패턴으로 실험적인 프랙탈 패턴을 만들었다.

fractal pattern test

screen capture in illustrator

1-2>>

And I used Maya and some other programs to make 3D objects. Some attempts were failures, but they were interesting to do.

그리고 마야와 기타 다른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3D 형태를 제작하였다. 몇몇 시도는 실패했지만, 아주 쓸모없지는 않았다.

-
At first, I exported trackers from Syntheyes to Maya,
처음에 Syntheyes의 트래커를 Maya로 옮기고,


screen captures in Syntheyes and Maya

and made 3D curves.
3D 곡선을 만들었다.

screen captures in Maya

But I had to make another form because I couldn't see proper patterns.
하지만 곡선들의 두께가 너무 얇아서 제대로 된 패턴을 볼 수 없었기 때문에 다른 형태로 만들어야 했다.

-
So I made another 3D objects from 2 videos, and adjust an anaglyph view. Also these 2 objects were blended like the previous works.

그래서 기존에 제작했던 2개의 영상으로부터 또 다른 3D 형태를 만들고, 애너글리프 효과를 적용했다. 또한 이전 영상들이 그랬던 것처럼, 이번에도 블랜드 효과를 적용했다.


screen captures in Maya and After Effects

-
And there are 3 types of movements in the previous video; camera, movable and immovable objects. I used Excel and Notepad for converting values easily.

이전 영상에는 3가지 움직임(카메라, 움직이는 대상, 고정된 대상)이 있었는데, 이 중 움직이는 대상의 위치 값을 변환하기 위해서 엑셀과 메모장을 사용했다.


screen captures in Excel, Notepad and Maya

It was good to convert quickly, but I didn't consider about the camera motion exported from Syntheyes. So this attempt was failure.

이 2가지 프로그램의 사용은 해당 값을 빠르게 변환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지만, 내가 실수로 Syntheyes에서의 카메라 움직임을 고려하지 않는 바람에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
Anyway, I saved 2 playblast videos, and edited them in After Effects. Some motion values of movable objects and human movements, adjusted plexus effect, were used to connect various types of motions.

그리고나서 2개의 playblast 영상을 After Effects에서 편집했다. 다양한 종류의 움직임을 연결하기 위해서 plexus 효과가 적용된 모션 수치들이 사용되었다.

pattern + anaglyph



screen captures in After Effects

-
These works are based on the ways of connections(link_thesis / research blog) and visual complexity(link_thesis / research blog).

The pattern I used is very simple but complex. It is contradiction. I think it is caused whether we see the trees or the woods. If you see this pattern detailed, it can be felt complex, but its graphic is very simple if you see on the whole pattern which has some repetitive rules.

이 작업은 연결에 대한 다양한 방법(link_thesis / research blog)과 시각적 복잡성(link_thesis / research blog)에 대한 것이다.

내가 사용한 패턴은 무척 간단하지만 동시에 복잡하다. 이것은 나무를 보느냐, 숲을 보느냐 하는 시각적 차이에서 오는 모순이라고 생각한다. 이 패턴을 자세히 봤을 때에는 복잡하다고 느껴지지만, 전체적인 형상을 봤을 때에는 반복적인 규칙으로 인해 단순하게 느껴진다.


1-3>>

Prof. David said about recontextualisation, I did some experiments if it can be applied to an anaglyph pattern. This is a pattern from the 1st video of this post.

데이빗 교수님께서 조언해주셨던 recontextualisation에 대해서 몇 가지 실험을 했다. 아래의 패턴에 쓰인 오브젝트는 이 포스트에 있는 첫번째 영상에 쓰인 것으로, 이 실험을 위해서 애너글리프 패턴을 적용했다.

I imported it to another object of the 2nd video.
그리고 이 이미지를 두 번째 영상의 오브젝트에 불러왔다.



screen captures in Maya

1-4>>

Also I printed the pattern for an experiment. I draw an unfolded shape of forward slash in Illustrator,

다음 실험을 위해서 이전에 만든 이미지를 사선 형태 패키지 전개도에 적용하고,

screen capture in Illustrator

and printed it for folding it.
프린트해서 조립했다.



print and fold

-----------------------------------------------------------------------------------------------------------

Next, this will be developed as follows.
이후에는 다음과 같이 발전시킬 예정이다.

2-1>>

Apply the pattern into product or fashion.
패턴을 제품이나 패션에 적용한다.


2-2>>

repetitive process for fractal

Or apply it to the city structure used in the first pattern, and repeat this process for several times. I will use various patterns, and this can be a fractal pattern of city.

혹은 이전에 만든 도시 형태의 구조에 패턴을 반복적으로 적용해서 도시의 프랙탈 패턴을 만든다.


2-3>>

And I think this is interesting to show relationships between some objects. It can be also adjusted z depth through anaglyph view.

혹은 도시 내의 여러가지 대상들 간의 관계를 보여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애너글리프 뷰를 이용해서 깊이감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how many objects are connected

But I'm sad that they hardly show the connection (relationship) between human and non-human.

하지만 현재 작업들이 사람과 기타 대상들과의 연결 관계를 잘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아쉽다.


2013
main / network / new post / posts / pages / template / customize / layout
hleegraphic@gmail.com
THESIS BLOG >


Human and Computer ;
The Visible and The Invisible

-
Hayoun Lee

-
Supervisor
Prof. David Hall





논문 블로그 >


인간과 컴퓨터 ;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
이하연

-
지도교수
데이빗 홀 교수님


100
536
180